본문 바로가기

北, 교황 도착 직전 방사포 3발 발사…현장서 김정은 직접 지시

중앙일보 2014.08.14 11:26
북한이 14일 교황 도착 직전 원산 일대에서 동해 동북방 방향으로 300㎜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 3발을 발사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9시 30분, 9시 40분, 9시 55분 발사한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했다.



군 관계자는 "3차례 모두 220㎞를 날아갔다"며 "민간 선박의 안전을 위한 항행금지구역 설정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사일 성능개량 시험일 수도 있고 자신들의 의지 관철을 위한 시위일 수도 있다"며 "북한의 의도를 분석중"이라고 덧붙였다. 군사적 위기 고조를 통해 교황에게 무력시위를 했을 수 있다는 얘기다. 북한은 앞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을 통해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중단과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 수정하라"고 주장했다.



발사현장에는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군 당국은 북한의 추가 발사 가능성에 대비해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 2월말 이후 17차례 노동미사일 등을 발사했으며, 300㎜ 대구경 방사포 발사는 이번이 17번째다. 300㎜ 방사포는 북한이 최근 개발한 사거리 200㎞이상의 유도 로켓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