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국제공항 누적이용객 4억명 돌파

중앙일보 2014.08.14 11:07
한국의 관문(關門)인 인천국제공항의 누적 여객이 4억 명을 넘어섰다. 2001년 개항 이래 13년 만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4일 “당일 오전 공항 이용객이 4억 명을 돌파해 자정까지 총 4억3만2000여 명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의 개항 원년 여객 수는 1454만 명이었다. 하지만 이후 연평균 6.4%씩 여객이 늘어 누적여객 규모가 2005년 1억 명, 2009년 2억 명, 2012년 3억 명을 돌파했다. 1억 명 돌파 시점도 4년에서 3년, 2년으로 점점 짧아지고 있다.



공사는 빠른 여객 증가에 대해 “항공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인천공항에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84개 항공사가 193개 도시에 취항하고 있다. 공사는 “2009년부터 국내 저비용항공사(LCC)가 본격적으로 국제선 시장에 진출하고, 중국노선 여객이 꾸준히 는 것도 성장의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인천공항의 LCC 이용 여객은 2009년 34만 명에서 지난해 488만 명으로 급증했다. 중국노선 여객은 2003년 336만 명에서 지난해 891만 명으로 10년 만에 3배 가까이 늘었다.



최홍열 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여객 급증에 대비해 시설 확충과 변함없는 세계 최고수준의 서비스에 힘쓰겠다. 특히 2017년까지 제2여객터미널 건설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허브공항의 면모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김한별 기자 id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