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햄스트링 부상으로 자진 강판…시즌 14승 달성 실패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4 11:06
류현진(27·LA다저스)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14일(한국시간) 미국 애틀랜타 터너 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자진 교체했다.



류현진은 6회 2사 후 B.J 업튼을 상대하던 중 부상을 당했다.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9구째 빠른 공을 뿌린 류현진을 공을 놓음과 동시에 단발의 비명을 지르며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돈 매팅리 감독과 구단 트레이너이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류현진의 상태를 점검했다. 류현진은 주저 앉은 뒤 오른쪽 허벅지 뒤쪽을 만졌다. 햄스트링 부위였다. 트레이너와 긴 이야기를 나눈 류현진은 투구가 더 힘들다는 판단을 하고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류현진은 1회 제이슨 헤이워드를 초구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다. 필 고셀린은 3구 만에 헛스윙 삼진처리했다. 류현진은 프레디 프리먼에게 좌전안타를 맞았으나 저스틴 업튼을 4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마쳤다.



팀이 2회초 선취점을 올렸다. 류현진은 2-0으로 앞선 2회말 선두타자 에반 게티스에게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허용했다. 크리스 존슨에게 희생번트를 내준 류현진은 안드렐튼 시몬스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하는 사이 게티스의 득점을 허용했다. 그는 B.J.업튼을 루킹 삼진으로 잡아냈다.



류현진은 3회 선두타자 투수 어빈 산타나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헤이워드의 타구를 직접 잡아 투수 땅볼 처리한 류현진은 고셀린을 2루수 땅볼로 잡아 이날 첫 삼자 범퇴를 기록했다.



4회 류현진은 선두타자 프리먼의 먼 타구를 푸이그가 담장 앞에서 잡아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업튼을 볼넷으로 내보낸 류현진은 게티스를 헛스윙 삼진 처리했으나 2사 1루에서 존슨, 시몬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2-2 동점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산타나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이어 고셀린도 5구째 루킹 삼진 처리했다. 류현진은 프리먼의 어깨를 스치는 몸에 맞는 볼로 맞은 2사 1,2루 위기에서 업튼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고 2-3 역전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이날 5⅔이닝 6피안타 7탈삼진 3사사구 3실점을 기록했다. 총 97개의 공을 던졌다. 제이미 라이트가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쳐 자책점은 늘어나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