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산 살인사건 범인 검거, "차량 판매 문제로 시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4 10:35




 

경산 한 마트 주차장에서 흉기를 휘두르고 도중한 범인이 검거됐다.



경북 경산경찰서는 지난 12일 오후 7시께 경북 경산시 한 마트 주차장에서 쇼핑을 하고 나오던 신모(36)씨의 가슴 등을 흉기로 찌른 김모(38)씨를 검거했다고 13일 밝혔다.





13일 경북 경산경찰서는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차량을 타고 도주했던 용의자 김모(38)씨를 청주의 한 모텔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범행 사실을 인정했으며, 김씨의 차량에서 범행도구로 보이는 피묻은 칼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판매문제로 최근 계속해서 신씨와 시비가 있었다는 김씨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범행동기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 누리꾼이 이 사건을 제보해 화제다.





한 네티즌은 페이스북에 “실시간으로 제보해도 될까요”라며 현장 사진을 찍어 공개했다. 이 네티즌은 “경산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위치는 모르겠고 분유 사러 나온 사람한테 ‘묻지마’로 칼을 휘두른 뒤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며 “들은 거라 자세히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트위터 등을 통해 현장사진 등이 올라오는 등 목격담이 널리 확산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