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에 광화문 일대 통제…어디부터 어디까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4 09:39




프란치스코 교황의 시복미사를 하루 앞둔 15일부터 서울 광화문 일대서 본격적인 교통 통제가 시작된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14일에는 광화문광장 북측 주변 양방향, 광화문로→세종로 방향 상위 3개 차로, 세종로→광화문로 방향 상위 2개 차로, 정부중앙청사사거리→경복궁사거리 방향 하위 2개 차로가 통제된다.



15일 낮 12시부터는 시복식 제단 등 시설물 설치와 관련해 정부중앙청사사거리→경복궁사거리 진행방향으로 전차로가 통제된다.



또 광화문로터리↔세종로터리 양방향 상위 2개 차로와 시청로터리↔세종로터리 진행방향 상위 2개 차로가 부분 통제된다.



특히 15일 오후 7시부터 시복식 당일까지 만 하루 동안 광화문 주변 도로 운행이 전면 통제된다.



이날 오후 7시부터는 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중앙청사 사거리↔경복궁 사거리, 오후 8시부터는 중앙지하차도, 오후 9시부터는 세종대로 사거리↔시청앞, 시청 삼거리↔대한문, 오후 11시부터는 오피시아빌딩앞↔종로구청입구에서 차량통행이 금지된다.



행사 당일인 16일 새벽 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시청앞↔숭례문 오거리, 경복궁역↔안국동 사거리(혼잡시 독립문역사거리에서 통제), 구세군회관앞↔종로1가 사거리(혼잡시 서대문역사거리에서 통제), 모전교↔광교, 시청앞↔을지로1가 사거리, 시청앞↔한국은행앞 사거리, 경찰청앞 사거리↔시청앞에서 교통이 통제된다.



교통통제는 16일 오후 5시 전후 해제될 예정이다. 다만 경찰은 행사 시설물 철거에 소요되는 시간에 따라 해제시간이 다소 변동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해 4박5일 동안 시복식 등 일정을 소화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시복식에는 전국 16개 교구 17만여명이 공식 초청됐다. 초청되지 않은 가톨릭 신자들과 일반 시민까지 합치면 참석인원은 50만명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