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민교, 김수로 형 첫인상 "정말 무서웠다" 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4 09:10


‘라디오스타 김민교’. [사진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김민교가 김수로의 첫 인상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김수로, 강성진, 임형준, 김민교 등 대학시절부터 절친으로 지낸 배우들이 출연해 ‘식상한 김수로와 단물 빠진 친구들’ 특집을 꾸몄다.



김민교는 이날 방송에서 MC들이 김수로의 첫 인상을 묻자 “난 무서웠는데…”라고 말했고, 김수로는 “무서웠다고? 내가?”라며 당황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수로와 김민교는 서울예대 연극학과 93학번 동기다. 두 사람은 서울예대에 입학하기 전 중앙대 연영과에 지원하여 수천 명 중 앞뒤에 서서 시험을 본 인연이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민교는 “(당시 나는) 합기도사범 자격증이 있어서 봉을 메고 쌍절곤을 들고 갔는데, 형(김수로)은 검을 들고 왔다. 덩치가 이만한(큰) 사람이 검을 들고 다가와서 ‘운동 많이 하셨나 봐요’라고 물어보더라”며 “어릴 때부터 모르는 사람이 말 걸면 다가가지 말라고 교육을 받았는데… (김수로가 말을 거니) 굉장히 무섭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김민교’. [사진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