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 기자의 마음 풍경] 바람의 손짓

중앙선데이 2014.08.09 02:32 387호 31면 지면보기
밤새 바람이 몹시 불었습니다.

잠 못 이룬 밤을 달려 들녘에 섰습니다.

마음을 흔들어 놓는 바람의 실체를 보리라.

알 수 없는 설레임으로 벌판을 응시했습니다.

멀리 버드나무에 걸린 바람이 손짓하더군요.

그 바람의 근원은 무엇일까 다가서 보니

내 마음이 나뭇가지에 걸렸네요.

-인천 소래습지공원


조용철 기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