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조현룡 체포동의안 제출 연기

중앙일보 2014.08.09 02:09 종합 4면 지면보기
철도궤도 시공업체로부터 1억6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새누리당 조현룡(69·사진) 의원에 대한 정부의 체포동의안 제출이 다음주로 미뤄졌다.


국회 일정 안 잡혀 폐기 우려한 듯

 서울중앙지법은 8일 조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요구서를 대검찰청으로 보냈다. 요구서는 법무부와 국무총리실을 거쳐 이날 저녁 청와대에 도착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르면 11일께 조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청와대는 곧장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었다.



 이처럼 제출을 미룬 것은 주말 동안 여야의 의사일정 협의를 지켜봐야 한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여야가 13일 세월호 특별법 처리를 위한 본회의 외에 본회의 일정을 추가로 잡지 않으면 15~17일 연휴 때문에 동의안이 자동 폐기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정부 안팎에서는 방탄국회 가능성에 대한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인천지검 해운비리 수사팀도 이날 새누리당 박상은(65) 의원에 대한 사전구속영장 청구를 미뤘다. 수사팀은 박상은 의원이 차명 계좌로 8억3000만원 상당의 비자금을 관리해 온 사실을 추가로 파악했다.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SAC)의 입법로비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60)·김재윤(49)·신학용(62) 의원은 일제히 13일 본회의 이후로 출석 일정을 연기했다. 신계륜·김재윤 의원은 당초 ‘7~8일 소환’에서 주말로 한 차례 연기했다가 다시 “당 차원의 ‘소환일정 재조율’ 결정”을 내세워 14일 나오겠다고 검찰에 통보했다.



  이유정 기자, 인천=최모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