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물' 박잎선 "장롱에서 XXX"…무슨 장면이길래? 송종국 '충격에 그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8 17:31




   





‘박잎선’.



배우 박잎선이 자신이 출연한 영화 ‘눈물’에 대해 언급했다.



박잎선은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2001년 개봉한 임상수 감독의 영화 ‘눈물’에 여자 주인공 ‘새리’ 역으로 출연했다”고 밝힌 뒤 “비행청소년들의 사랑을 다룬 영화라 노출이 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잎선은 “영화 채널에서 나오면 남편 송종국이 보지 못하게 채널을 빨리 돌렸지만 결국은 나중에 같이 보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박잎선은 “당시 영화에서 내가 숏커트 머리를 하고 있어서 남편이 못 알아봤지만, 이후 여주인공이 나란 걸 알고는 한 달 동안 충격에서 나오지 못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박미선이 “영화가 야했냐”고 물었고 박잎선은 “장롱에서 XXX”라고 말해 놀라움을 더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잎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