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성동일, 녹화 마지막날 ‘폭풍눈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8 17:25
[사진 JTBC 제공]




 

배우 성동일(47)이 녹화 마지막날 눈물을 흘렸다.



9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는 첫 번째 녹화장소였던 ‘선정고등학교’에서의 마지막 일정을 보여준다.



출연진과 선정고 학생들이 헤어지던 날 성동일과 강준(20)이 속해있던 반의 학생들은 한 주 동안 정들었던 형들을 아름답게 보내주기 위해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다. 허각의 ‘나를 잊지 말아요’를 개사해 노래선물을 해준 것.



성동일은 이벤트를 준비한 학생들의 순수한 마음에 감동받아 끝내 눈물을 터트렸다. 성동일과 녹화 내내 친하게 지냈던 짝궁 종한과 민환 등 학생들도 함께 울어 한순간 교실이 눈물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이벤트 이후 성동일은 자신의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예전에는 죽기보다 가기 싫었던 학교가 이번 녹화를 통해 좋은 기억으로 바뀌었다”며 “기억력이 허락하는 한 너희들을 평생 잊지 않고 지내겠다”고 말했다.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의 오윤환 PD는 “녹화 마지막날 눈물을 흘리는 학생들을 보고 아이들이 참 순수하다고 착하다는 사실을 느낄수 있었다. 학생들 뿐 아니라 우리 프로그램 출연자들도 한 주 동안 정이 들었는지 많이 섭섭해하더라”고 말했다.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는 연예인들이 고등학교로 돌아가 학생들과 동일하게 수업을 듣고 2014년의 학교생활을 체험하는 과정을 통해 재미와 교훈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강준·허가윤·성동일·윤도현·김종민·브라이언·혜박·남주혁 등이 출연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