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계열사 사업구조 개편 실시

중앙일보 2014.08.08 16:16
포스코 이사회는 8일 비슷한 일을 하는 계열사를 소그룹으로 묶는 사업구조 개편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철강 유통·가공 사업을 하는 회사는 포스코 P&S가 총괄 지휘하고, 기업 대상(B2B) 서비스를 하는 사업군은 포스메이트가 관장하게 된다. 포스코 측은 "유사 자회사간 업무 중복을 막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사회 결정에 따라 포스코는 포스코AST 지분 100%와 포스코TMC 지분34.2%를 포스코P&S에 현물출자한다. 또 소모성자재(MRO) 구매 대행 자회사인 엔투비 지분 32.2%를 포스메이트에 현물출자한다. 이렇게 되면 포스코AST,포스코TMC, 엔투비는 포스코의 자회사에서 손자회사가 된다. 동시에 각 영역을 책임지게 되는 포스코P&S와 포스메이트는 중간 지주회사 역할을 하게 된다.



개편 대상이 된 포스코P&S,포스코AST, 포스코TMC는 각각 탄소강, 스테인리스, 전기강판을 주력제품으로 하는 유통ㆍ가공회사다. 포스코 관계자는 "호황일 때는 각각의 전문성을 발휘하는 것이 유리하지만 지금 같은 불황에는 통합 관리하며 간접 비용을 줄이는 것이 더 낫다"고 말했다.포스메이트는 건물임대, 유지·보수 업무를 주로 하는 회사인데 엔투비를 휘하에 두게 되면서 소모성 자재 공급까지 하게 됐다.



김영훈 기자 filic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