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유리 남편에게 먼저 청혼 했는데 퇴짜…이유 알고보니 '앗'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8 15:35




 





‘이유리’.



배우 이유리가 남편에게 프러포즈 한 사실을 털어놨다.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이유리는 “남편이 전형적인 한국 남자라 모든 걸 내가 먼저했다”고 운을 뗐다.



이유리는 “프러포즈도 내가 했다”며 “난 원래 독신주의였는데 이 남자를 놓치기 싫었다. 잡아야겠다 싶어서 마음 먹고 ‘결혼하고 싶다’고 고백했다”고 말했다.



이유리는 이어 “그러나 남편은 내가 연예인이라 본인을 가지고 논다고 생각해 고백을 거절했다. 이후 진지하게 결혼을 얘기했고, 고백 후 1년간 교제한 뒤 결혼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유리’.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3’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