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13승..."제구에 신경 많이 썼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8 15:30




류현진(27ㆍLA 다저스)은 역시 ‘다저스의 희망’이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7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13승을 따냈다.



류현진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7이닝 동안 2피안타(2루타 2개) 4탈삼진 1볼넷 1사구 무실점을 기록했다. 7회를 마무리하고 더그아웃에 들어온 류현진은 더 던지겠다는 의사를 표시하는 것으로 보였지만, 결국 8회 제이미 라이트로 교체됐다.



류현진은 팀이 6-0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7회까지 100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시즌 17번째 퀄리티 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도 종전 3.39에서 3.21으로 낮췄다. 다저스는 3회초 핸리 라미레스의 2타점 적시타와 맷 켐프의 희생플라이로 먼저 3점을 냈고, 6회초 2사 1루서 유리베의 2루타로 추가점을 내며 승리를 확인했다. 다저스가 7-0으로 이겨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이날 승리로 올 시즌 22번째 선발 등판해 13승5패(방어율 3.21)를 기록하며 팀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26)와 함께 팀내 다승 1위에 올랐다.



이로서 한국인 메이지리그 박찬호의 최다승인 18승에 5승을 남겨두고 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오늘 직구 구속이 괜찮았다. 또한 체인지업 제구도 잘 됐다. 구속보다는 제구에 많이 신경썼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AP=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