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유리 "내가 악역 연기 장면 나오면 남편 나가…" 기분 물으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8 11:55




‘이유리’.



탤런트 이유리(34)가 자신의 악역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이유리는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살림의 여왕’ 특집에 게스트로 출연해 최근 드라마에서 악역을 맡아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MC들이 “현재 신혼인데 남편의 반응은 어떻냐”고 물었다.



이에 이유리는 “남편이 텔레비전을 보다가 제가 거짓말하거나 독하게 연기하는 장면이 나오면 일어나서 나갔다가 편안한 모습의 부분이 나오면 다시 들어온다”고 답했다. MC 유재석은 “남편분이 아내의 독한 모습을 보기 불편하시겠다”며 이유리를 위로했다.



이유리는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출세를 위해 거짓말을 밥먹듯 하는 악녀 연민정 역으로 활약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