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현아, '성매매 혐의' 벌금 200만원 선고…알선자는 어찌됐나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8 11:34




'성현아'.



성매매 혐의로 기소된 배우 성현아(39)가 벌금 200만 원형을 선고받았다.



8일 수원지법 안산지청 형사 제8단독 재판부는 8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혐의로 기소된 성현아에게 벌금 200만원 형을 선고했다



이날 공판에서 재판부는 “성현아가 증인 A씨의 알선에 따라 증인 B씨와 성관계를 가진 혐의가 입증됐다”고 밝혔다. 이날 공판에는 성현아는 불출석하고 변호인만 참석했다.



성현아와 B씨의 성매매를 알선해준 혐의를 받고 있는 A씨는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재판부는 “알선자인 A씨는 여성성상품화 등 죄질이 좋지 않다. 또 성매매 알선 횟수가 높다. 다만 이전에 전과가 없는 것을 고려해 징역 6개월을 선고한다”며 추징금 3280만원을 선고했다.



성현아는 2010년 2월과 3월 사이에 세 차례에 걸쳐 한 개인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고 50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12월 검찰에 불구속 기소됐고, 약식기소에 따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성현아는 “억울하다”며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성현아 측 요청에 따라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5차례에 걸친 공판은 비공개로 진행돼 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성현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