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잎선 "내 노출 연기 본 남편 송종국, 한 달간…" 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8 10:25
송종국 부인 박잎선이 출연한 영화 `눈물` [사진 KBS `해피투게더` 캡쳐]




‘박잎선’.



배우 박잎선(35)이 자신의 노출 연기를 본 남편 송종국이 경악한 사실을 고백했다.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이유리, 박잎선, 크리스티나, 이국주가 출연해 ‘살림의 여왕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박잎선은 자신의 연기 경력을 언급했다. 박잎선은 “2001년 개봉한 임상수 감독의 영화 ‘눈물’에서 주인공 새리 역으로 출연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유리는 당시 ‘눈물’ 오디션을 봤지만 떨어졌던 사연을 털어놨고, 박잎선은 “안 하길 잘했다. 노출이 좀 있었다”고 말했다.



박잎선은 영화 ‘눈물’에 대해 “10대들이 방황하는 영화였다. 노출이 살짝 있었다”며 “영화 채널에서 나오면 남편이 보지 못하게 채널을 빨리 돌렸지만 결국은 나중에 같이 봤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영화에서 내가 쇼트커트 머리를 하고 있어서 남편이 못 알아봤지만 이후 그 사람이 나라는 걸 알고는 한 달 동안 충격에서 나오지 못했다”며 송종국의 반응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