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미네이터5, 이병헌’ 최강 악역으로 “I'll be back”, 누구랑 호흡 맞추나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8 10:05
터미네이터5에 출연하는 이병헌[사진 뉴시스]




‘터미네이터5 이병헌’



‘터미네이터5 ’에서 이병헌을 볼 날이 가까워졌다.



배우 이병헌이 출연한 헐리우드 영화 ‘터미네이터: 제네시스’(터미네이터5) 가 촬영을 마쳤다. 영화의 주연인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터미네이터5’의 크랭크업 소식을 알렸다.



이날 슈왈제네거는 “영화 스태프들에게 감사한다”며 “왜 우리가 터미네이터와 사랑에 빠졌는지 그 이유를 알게 될 것이다”고 영화의 완성도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자신의 명대사를 인용해, “2015년 7월 1일 돌아오겠다(I'll be back)”이라고 전했다.



‘터미네이터5’는 배우 이병헌의 출연으로 이미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터미네이터5’에는 아놀드 슈왈제네거를 비롯해 이병헌과 에밀리아 클라크, 제이 코트니, 제이슨 클락, J.K. 시몬스 등이 출연하며, 엘런 타일러가 감독을 맡았다.



이병헌의 역할은 공식 발표된 적은 없다. 하지만 지난 5월 ‘터미네이터5’의 큐시트가 온라인 상에 유출돼면서, 이병헌의 역할이 주인공과 맞서는 ‘T-1000’인 것으로 추정된다.



T-1000은 액체로 녹아내렸다가 다시 자유자재로 다른 형태로 변하는 로봇으로, 영화에 등장하는 인간형 로봇 중 최강의 캐릭터로 꼽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