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킬링 필드' 전범 키우 삼판, 누온 체아 35년 만에 단죄

중앙일보 2014.08.08 02:31 종합 1면 지면보기


200만 명을 숨지게 한 캄보디아 ‘킬링 필드’의 핵심 전범 키우 삼판(83) 전 국가주석(왼쪽)과 누온 체아(88) 전 공산당 부서기장이 7일 법정 최고형인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크메르루주 전범재판소는 급진 공산주의 크메르루주 정권(1975~79년) 당시 숙청·학살 등을 자행한 혐의로 기소된 이들의 반인륜 범죄 혐의를 인정했다. 정권이 붕괴된 지 35년 만에 내려진 역사적 단죄에 ‘킬링 필드’ 생존자와 희생자 유가족들은 눈물을 흘렸다. [프놈펜 로이터=뉴스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