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천 고무통 살인사건' 시신 2구 모두 수면제 성분 검출

중앙일보 2014.08.06 19:39
경기도 포천시 한 빌라의 고무통에서 발견된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됐다. 피의자 이모(50·여)씨가 살해했다고 진술한 내연남 이모(49)씨의 시신뿐 아니라 자연사했다고 주장한 남편 박모(51)씨의 시신에서도 나왔다.



포천경찰서는 6일 "시신에서 수면유도제인 독시라민과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구두 통보했다"고 밝혔다. 남편의 시신에서는 독시라민이, 내연남 시신에서는 독시라민과 졸피뎀이 나왔다. 빌라에서는 또 '아론정'이라는 수면제가 발견됐다.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독시라민 성분의 수면제다.



경찰은 피의자 이씨가 내연남과 남편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잠이 들자 질식사시켰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내연남은 얼굴에 랩을 씌우고 스카프로 목을 졸라 살해했다. 그러나 남편에 대해 이씨는 "10년 전 집에 와보니 자다가 사망해 고무통에 넣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큰아들도 같은 진술을 했다. 국과수가 실시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서 큰 아들은 "진실에 가깝다", 이씨는 "거짓인지 아닌지 판단 불가능"이란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이씨가 내연남을 계획적으로 살해한 것 아닌지도 캐고 있다. 이씨는 우발적으로 다투다 목 졸라 살해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우발적 살인은 징역 10~16년이 보통이지만 계획 살인은 이보다 무거운 벌을 받는다. 경찰은 7일 이씨와 큰아들에 대해 현장검증을 실시한다.



포천=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