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연아 남친 김원중 군부대 무단이탈해 마사지받아…대표박탈될듯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6 19:16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 [사진 일간스포츠]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30) 병장이 합숙소를 무단이탈한 뒤 교통사고까지 당한 사실이 6일 전해져 화제다. 김병장은 국군 체육부대 소속으로 복무중이다.



김 병장은 최근 국가대표로 선발돼 지난 6월 16일부터 일산에서 태릉선수촌과 목동 아이스링크 등을 오가며 합숙 훈련을 해왔다.



하지만 6월 27일 오후 9시쯤 대표팀 코치에게 “탄산음료를 사오겠다”고 한 뒤 동료 선수 이 모 병장의 개인 차량을 타고 숙소에서 약 3km떨어진 마사지 업소에서 마사지를 받았다. 2시간 동안 마사지를 받은 김 병장은 숙소로 복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교통사고를 당해 한달 이상 치료를 받아왔다.



사고당시 이 병장이 몰던 차량을 음주 운전차량이 들이받아 김 병장은 오른 쪽 무릎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중상을 입었고, 이씨 등 2명은 타박상을 입었다. 하지만 김 병장과 대표팀 코치 등은 이 사실을 부대에 보고하지 않았다.



군 당국은 지난달 30일 김 병장의 무단이탈 및 교통사고 소식을 제보받았다. 군은 6일 김 병장 일행과 대표팀 코치가 국군체육부대 내규를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김원중 병장은 이에따라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자격이 박탈될 위기에 처했다. 또한 군은 숙소를 무단이탈하고 보고를 은폐한 김 병장 일행과 대표팀 코치를 징계할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 병장의 대표팀과 체육부대(상무) 선수자격을 박탈하고, 남은 복무 기간 체육특기병이 아닌 일반병사로 보직이 바뀌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