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연아 남친 김원중, 훈련지 무단이탈해 마사지 받고…'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6 16:51
‘김연아 남친’ ‘김원중’. [사진 일간스포츠]




‘김연아 남친’ ‘김원중’.





국군체육부대 소속에 복무중인 김연아 선수의 남자친구 김원중(30) 병장이 합숙 훈련지를 무단 이탈해 태국전통마사지를 받고 복귀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번 일로 김원중은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자격이 박탈될 위기에 처했다. 김원중은 무단 이탈후 복귀하던 도중 교통사고를 당했으나 이 사실을 숨겨 은폐 논란도 일고 있다.



김연아 남친 김원중 병장은 최근 국가대표로 선발돼 지난 6월 16일부터 일산에서 태릉선수촌과 목동 아이스링크 등을 오가며 합숙 훈련을 해왔다.



그러나 6월 27일 오후 9시쯤 대표팀 코치에게 "탄산음료를 사오겠다"고 한 뒤 동료 선수 이 모 병장의 개인 차량을 타고 숙소에서 약 3km떨어진 마사지 업소에서 마사지를 받았다. 2시간 동안 마사지를 받은 김원중 병장은 숙소로 복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교통사고를 당해 한달 이상 치료를 받아왔다.



당시 이 병장이 몰던 차량을 음주 운전차량이 들이받아 김 병장은 오른 쪽 무릎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중상을 입었고, 이 씨 등 2명은 타박상을 입었다. 하지만 김 병장과 대표팀 코치 등은 이 사실을 부대에 보고하지 않았다.



지난달 30일 김 병장의 무단이탈 및 교통사고 소식을 제보받은 군 당국은 6일 김 병장 일행과 대표팀 코치가 국군체육부대 내규를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 병장의 대표팀과 체육부대(상무) 선수자격을 박탈하고, 남은 복무 기간 체육특기병이 아닌 일반병사로 보직이 바뀌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원중은 오는 9월 전역 예정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연아 남친’ ‘김원중’.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