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지담 얼레리, "내 특기는 밀당 내 취미는 일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6 16:14




‘육지담 얼레리’.



여고생 래퍼 육지담이 신곡 ‘얼레리’로 안티 팬들에게 경고를 했다.



6일 오후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는 Mnet ‘쇼미더머니3’에 출연중인 참가자 육지담의 신곡 ‘얼레리’가 공개됐다.



‘얼레리’에서 “내 특기는 밀당 또 취미는 일탈 곱게 접은 교복 난 학생의 표본 랩 시작하니 앞에서 비웃던 범생 이제 너의 펜보다 늘어나는 나의 팬 오예’라고 직설적인 가사를 선보였다.



이어 “내 어머니에 대한 오해 증오와 새어머니와 지내온 세월 그동안 날 억누르고 지샜던 밤을 기억해 이불을 뒤집어썼던 밤이 가득해”라고 자신의 이야기를 이어갔다.



자신을 비난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할 수 있는 예측불허 갑툭튀 여고생 욕해봤자 니들의 손가락만 생고생”이라고 거침없이 내뱉기도 한다. 또 “여고생 래퍼라고 만만하게 보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이번 랩을 준비했다. 지난 방송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음원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