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필순, 이효리에 버럭…"술자리에서 뭐 하는 짓이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6 14:43




‘장필순’.



이효리(35)가 선배 가수 장필순(51)과 술을 마신 사연을 공개했다.



이효리는 5일 방송된 SBS ‘매직아이’에서 장필순과 제주도에서 술을 마신 날 실수를 한 사연을 고백했다.



이날 사연은 술자리에서 파도타기를 강요하는 것이 술자리 폭력 아니냐는 것이었는데 이효리는“너무 폭력 같다. 내가 그랬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장필순 언니가 술을 먹는 자리에 가서 ‘마셔라 마셔라’ 노래를 불렀다. ‘언니 한 잔 드세요. 건배. 원샷’ 했다가 엄청 혼났다. 내가 후배고 처음 봤으니 분위기를 띄우려고 했던 건데 필순 언니가 ‘뭐 하는 짓이냐. 조용히 즐기면 되지 왜 오버하냐’고 화를 내더라. 그래서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효리는 “그분들은 건배가 없다. 술을 따라주는 것조차 강요라고 생각한다. 각자 앞에 한 병씩 놓고 술을 마신다. 나도 그렇게 동화가 됐다. 소주 두 병을 마셔도 차 마신 것처럼 흐트러짐이 없는 사람들이다”고 설명했다.



김제동이 “서울에서 술 마시는 게 좋냐. 제주도에서 풍류를 즐기는 게 좋냐”고 질문하자 이효리는 “당연히 후자다”고 말한 뒤 “가끔 전자가 그리워서 서울 올라와서도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