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식 라섹 충격 부작용에…“스벤 리, ‘PD수첩’과 인터뷰 하지 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6 11:16




‘스벤 리 박사’ ‘PD수첩 스벤 리 박사’ ‘PD수첩 라식 라섹’



안과 의사 스벤 리 박사가 라식 라섹 수술의 부작용과 관련해 대한안과의사회로부터 “MBC ‘PD수첩’과 인터뷰 하지 말라”는 경고를 받았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 시력교정 수술인 라식, 라섹 수술 후 심각한 부작용으로 고생하는 이들의 실상을 고발했다.



이날 방송에 등장한 정모(가명) 씨는 라식 수술을 받은 뒤 각막이 얇아지고 돌출해 부정난시가 발생하는 원추각막증 판정을 받았다. 정씨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특수렌즈를 착용해야만 일상 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시력이 저하됐다. 그는 수술받은 병원과의 소송에서는 이겼지만 언제 시력을 잃을 지 몰라 11년째 불안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박승찬 씨는 지난해 라식 수술을 받은 뒤 빛 번짐 부작용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박씨는 “눈 검사를 한 의사, 수술을 한 의사, 부작용 때문에 재수술을 해줬던 의사가 전부 다르다”며 “심지어 재수술을 하던 도중 각막을 절개하고 나서 기계가 고장 났다고 임시 렌즈를 삽입한 채 방치했다”고 털어놨다.



한 안과 병원 코디네이터로 근무했던 최모 씨는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최 씨는 “상담원을 통해 수술이 결정되는데, 전문 지식이 아예 없는 사람들이 한 달 정도 교육을 받고 그 매뉴얼에 따라 수술 종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PD수첩은 라식 수술의 위험성을 경고해 온 한국계 독일인 안과 의사 스벤 리 박사와의 인터뷰를 시도했다. 스벤 리 박사는 “대한안과의사회로부터 MBC ‘PD수첩’과 인터뷰를 하지 말라며, 인터뷰를 할 경우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공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PD수첩 라식 라섹’ ‘PD수첩 스벤 리’ ‘PD수첩 라식 라섹 부작용’



사진=MBC PD수첩 캡쳐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