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방위백서, ´독도는 일본땅´ 10년째 우기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6 09:52
일본 방위백서가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SBS뉴스 캡쳐]


 

‘일본 방위백서 독도’



일본 방위백서가 독도에 대한 일본 영유권을 주장했다. 일본 방위성이 5일 국무회의에 제출한 2014년도 일본 방위백서에는 “우리나라 고유 영토인 북방영토(쿠릴 4개 섬의 일본식 표현)나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채”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일본 정부가 공식 간행물인 일본 방위백서에서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한 것이다. 이 주장이 일본 방위백서에 명시된 것은 지난 2005년 고이즈미 준이치로내각 이후 10년째다.

일본 방위백서에는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표기한 지도도 실려있으며, 방공식별구역을 나타낸 지도에서도 독도를 일본 영공으로 표시해놓았다.



우리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해 일본을 비판했다. 외교부는 성명에서 “독도는 역사나 지리, 국제법적으로도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라며 “일본의 부당한 주장을 용납할 수 없으며 이를 철회할 것과 이런 행위의 재발방지를 엄중히 촉구한다”고 했다.



‘일본 방위백서 독도’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