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프간 훈련소 총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6 09:35
‘아프간 군사훈련소 총기난사’



아프가니스탄의 연합군 군사훈련소에서 총기난사 사고가 발생해 미군 2성(星) 장군이 사망하고 15명이 부상을 입었다. 5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서쪽의 카르그하 군사훈련소에서 아프간 군복을 입은 한 남성이 총기를 난사했다.



숨진 미 장성은 2성 장군인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는 아프가니스탄 전쟁이 시작된 후 사망한 미군 중 가장 높은 계급이다. 아프간 군사훈련소 총기난사 사건의 부상자 15명 가운데는 독일군 준장 1명과 아프간 장성 2명이 포함돼 있으며 상당수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미 국방부는 총기난사범이 사살됐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범인이 아프간 보안군 소속이라고 밝히면서도 사건을 둘러싼 자세한 내막은 공개하지 않았다. 외신에 따르면 총기난사범은 아프간 군 훈련을 담당하는 외국군 교관과 설전을 벌였고 이후 군사훈련소 총기난사 범행을 저질렀다.



‘아프간 군사훈련소 총기난사’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