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기관장 인사청문회 연다

중앙일보 2014.08.06 02:05 종합 17면 지면보기
남경필 경기지사의 연정(聯政)을 구체화하기 위한 새정치민주연합과의 실무협상이 5일 타결됐다. 이에 따라 야당이 곧 사회통합부지사를 추천할 예정이다. 한국 정치사에 없었던 연정이 경기도에서 처음 실현되는 것이다.


남경필, 새정치련과 연정협상 타결
야당 부지사, 생활임금 등도 합의

 이날 ‘연합정치 실현을 위한 정책협의회’는 20개항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남 지사의 연정 제안에 “정책적 공감대가 먼저”라는 야당의 역제안으로 구성된 협의회는 지난달 18일 꾸려져 성과를 냈다. 합의문엔 야당이 원한 경기도 고위 공무원과 산하 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도내 공공기관에 대한 ‘생활임금 조례안’도 인정하기로 해 도의회가 이날 재의결했다. 생활임금은 물가 등을 고려해 최저생활비를 보장해주는 것으로, 최저임금 보다 높다. 야당의 주도로 경기도의회가 조례를 제정했으나 김문수 전 지사가 거부권을 행사했다.



 남 지사는 통화에서 “갈 길이 멀지만 어려울수록 대화하고 양보하면서 가겠다”며 “협력해준 야당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주의의 기본은 ‘내가 틀리다’는 걸 인정하는 것”이라며 “대통령도, 도지사도 ‘내가 틀릴 수 있다’고 생각해야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정치적으로는 (대통령 단임제와 소선거구제가 골격인)‘1987년 체제’, 경제적으로는 자유시장경제 모델을 따르고 있지만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정치적으론 연정, 경제적으로는 사회적 시장경제의 도입을 고민해 성장과 복지를 다 잡을 수 있다는 걸 경기도가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