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계륜·김재윤·신학용 … 검찰, 정치권 사정 돌입

중앙일보 2014.08.05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검찰이 4일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60·서울 성북을·4선), 김재윤(49·제주 서귀포·3선), 신학용(62·인천 계양갑·3선) 의원 등 야당 중진의원 3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관피아(관료 마피아) 사정이 정치권에 대한 전방위 수사로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야당 의원 셋 수뢰 혐의 수사
"신계륜·김재윤 이번주 소환"
세 의원 모두 "사실무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임관혁)는 이날 “신계륜·김재윤 의원을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SAC)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이번 주 중 출두하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두 의원은 김민성(55) SAC 이사장으로부터 각각 6000만~7000만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같은 당 신학용 의원에 대해서도 김 이사장에게서 1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잡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날 금품 전달 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해당 의원 전·현직 보좌관과 김 의원의 지인 집을 압수수색했으며 신계륜 의원실 비서관 등 2명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이 SAC에 유리한 법안을 발의해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것으로 보 고 있다. 이에 대해 세 의원은 모두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신계륜 의원은 “새누리당 의원들의 검찰 소환과 연동한 전형적인 물타기 수사”, 김재윤 의원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신학용 의원은 “전·현직 보좌관이 조사를 받았으나 의원실과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새누리당 조현룡(69·경남 의령-함안-합천·초선) 의원에 대해, 인천지검 해운비리 수사팀은 박상은(65·인천 중-동-옹진·재선) 의원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로 각각 6일과 7일 소환을 통보했다.



이유정·이윤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