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운대 폐목재 피해로 경악스러운 광경…주말 '태풍 할롱' 북상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4 17:32








   

‘해운대 폐목재 피해’.



부산 해운대 백사장이 폐목재로 뒤덮였다.



부산 해운대구청에 따르면 4일 오전 부산시 해운대구 파라다이스호텔 앞에서 미포 입구까지 약 500m 구간의 백사장에 약 수십 톤의 폐목재가 밀려왔다.



해운대구청은 “폐목재는 지난해 7월 부산 영도구 동삼동 생도 남쪽 해상에서 좌초된 파마나 선적 벌크선(3만t급)에 실렸던 목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주말에 태풍 할롱이 북상한다는데 또 얼마나 많은 피해가 생길지 걱정이다. 지금도 폐목재의 양이 너무 많아 제거 작업이 어렵다”고 말했다.



해운대구는 해수욕장을 뒤덮은 폐목재들을 치우기 위해 청소 인력 약 100명을 투입한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해운대 폐목재 피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