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봄 둘러싸고 뭐하는 거지…벤 볼러 "우리 팸한테 까불지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4 15:33








 

'벤 볼러'.



미국 힙합계 셀레브리티로 알려진 '주얼리' 회사의 대표 벤 볼러가 최근 박봄과 YG엔터테인먼트를 겨냥한 래퍼 케미의 '디스(비판)'곡에 대해 맹비난했다. 벤 볼러는 그간 자신의 트위터에 산다라박, 씨엘, 승리, 지드래곤, 써니 등 한국 연예인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친분을 과시해 왔다.



벤 볼러는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케미 그 애가 뭔데 확 불 싸질러 버릴까. 네가 그런 소리를 할 만큼 머리가 컸으면 맞아도 될 소리를 했다는 거 알겠네. 우리 팸한테 까불지 마"라는 트윗글을 남겼다.



앞서 걸그룹 '에이코어'의 멤버 케미는 1일 YG엔터테인먼트와 박봄을 디스하는 내용의 곡 '두 더 라이트 씽(Do The Right Thing)'을 공개해 논란이 됐다. 케미는 박봄을 '밀수돌'이라고 지칭하고 "젤리박스에 약이 빠졌어? 사라진 니 4정 누가 봐줬어? 검찰이 언제부터 이렇게 착해 빠졌어?"라며 강도 높은 비난을 퍼부었다.



또한 "너는 좋겠다 팬들이 커버 쳐줘서 부러워 대표가 소설 써줘서", "빽 좋은 회사 뒤에 숨어있다가 또 잠잠해지면 나오겠지" 등의 가사로 박봄을 비롯한 YG엔터테인먼트와 검찰까지 비판했다.



박봄은 지난 2010년 마약류로 분류되는 약물인 필로폰류 암페타민을 밀수입하다가 적발됐다. 이를 검찰에서 입건유예로 처리한 사실이 최근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벤 볼러 인스타그램]

'벤 볼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