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윤일병 사건에 “진상조사가 우선”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4 11:37




‘청와대 윤일병 사건’.

 

청와대는 4일 육군 28사단 윤모 일병 폭행 사망 사건을 둘러싸고 군 수뇌부 문책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진상조사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윤 일병 사건과 관련해 육군 고위직 인사까지 문책을 하겠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진상조사가 우선돼야 한다”며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부모들이 자식을 안심하고 군에 보낼 수 있도록 하는 제도가 만들어지는데 방점이 찍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권오성 육군 참모총장은 이날 긴급 소집된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참모총장은 육군의 모든 책임을 최종적으로 지는 사람”이라며 “군생활 내내 그래왔듯이 책임질 준비를 하고 군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안심하고 군에 자녀를 보낼 수 없다는 우려를 드린 점이 (책임이) 가장 크다”며 “군대에서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이런 상황이 발생할 수밖에 없었던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캡처]



‘청와대 윤일병 사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