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은숙, 포르쉐 리스 사기 혐의 기소…일본서 강제추방까지 당했다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4 11:33
‘계은숙 ’. [사진 일간스포츠]




‘계은숙’.





‘엔카의 여왕’ 계은숙(52)이 사기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서울 중앙지검 형사7부는 시가 2억원 상당의 포르셰 자동차를 60개월 할부로 구입한 뒤 할부금을 내지 않은 혐의(사기)로 가수 계은숙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계은숙은 지난 4월 약 2억 원 상당의 포르쉐 파나메라 4S 모델을 리스로 구입하기 위해 매장을 방문했으나 신용조회 결과 돈을 지불할 능력이 없어 리스 구입을 거절당했다.



이후 계은숙은 두 달 뒤 제주도공연 출연료 2억 원을 받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긴 공연 계약서를 보냈고, 이에 매장 직원은 계은숙에게 60개월 동안 매달 300만원씩 캐피탈 업체에 납부하는 조건으로 차를 내줬다.



그러나 이 계약서는 계은숙이 만든 가짜 계약서로 드러났고, 사채업자에게 차를 담보로 제공하고 5000만 원을 빌린 후 대금을 지불하지 않다가 캐피탈 업체로부터 고소당했다.



앞서 계은숙은 2008년 일본 도쿄지방재판소로부터 각성제 단속법 위반죄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일본에서 강제 추방돼 한국으로 돌아왔다.



계은숙은 과거 ‘나에겐 당신밖에’ ‘노래하며 춤추며’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던 가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계은숙 ’.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