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 최소 367명 사망…밤새 여진으로 사상자 늘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4 11:30
‘중국 지진’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 [사진 JTBC 뉴스 캡처]




‘중국 지진’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





중국 (雲南)성 자오퉁(昭通)시 루뎬(魯甸)현에서 3일 오후 4시 30분(이하 현지시간)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367명이 숨졌다. 부상자는 1880여 명에 달한다.



루뎬현은 윈난성 성도인 쿤밍(昆明) 북동쪽으로 약 366㎞ 떨어진 인구 밀집지역으로 인구는 42만9000명에 이른다. 신화통신은 루뎬현에서 약 1만2000가구가 붕괴됐고, 교통·전력·통신이 끊겨 도시기능이 사실상 마비됐다고 밝혔다.



진앙지는 북위 27.1도, 동경 103.3도 지점이며, 진원의 깊이는 12㎞라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지진이 발생한 지역은 농업과 광산업이 주산업으로 지진에 취약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지진 전문가들은 이번 지진이 쓰촨에서 발생한 지진보다 규모는 작지만, 진원이 깊지 않고 26만명 넘게 사는 루덴현이 진앙에서 멀지 않아 인명 피해가 커진 것으로 분석했다.



현지 언론은 루뎬현에서만 122명이 사망하고 180여 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으나, 여진이 계속되며 밤새 사상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4월 쓰촨성 야안시 루산현에서 7.0 규모 지진이 발생해 당시 220여 명이 목숨을 잃거나 실종했다. 중국 국영 CCTV는 이번 지진이 윈난성에서 최근 14년간 일어난 지진 중 가장 강력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진 발생 현장에는 공안과 무장경찰, 군인들이 긴급 투입돼 구조·수습 활동을 벌이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4일 오전 “현재까진 아직 우리 국민의 피해사례가 접수되거나 확인된 바는 없다”며 “지속적인 추가 확인을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국 지진’ ‘중국 윈난 규모 6.5 지진’. [사진 JTBC 뉴스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