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韓, 남녀 임금격차 최고…OECD 10년연속 1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4 10:10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남녀 임금격차가 가장 높은 곳에 한국이 자리했다. 10년 연속 부동의 1위다.



4일 OECD에 따르면 한국은 2012년 기준 11개 회원국 중 남녀 임금격차가 37.4%에 달해 1위를 차지했다.



남성 근로자의 임금이 100일 때 여성 근로자 임금은 그보다 37.4% 낮은 62.6에 그친다는 이야기다.



한국 다음으로 일본 26.5%, 미국 19.1%, 캐나다 18.8%, 영국 17.8%, 슬로바키아 16.0%, 체코 15.1%, 호주 13.8%, 헝가리 11.3%, 노르웨이 6.4%, 뉴질랜드 6.2% 등이다. 나머지 23개 회원국은 아직 수치가 집계되지 않았다.



한국은 OECD의 남녀 임금격차 통계가 있는 2000년부터 2012년까지 13년간 부동의 1위에 올랐다.



이 수치는 2000년 40.4%에 달했고 이후 소폭의 하락세를 보여 2012년 37.4%까지 내려갔다.



그러나 13년간 겨우 3.0%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쳐 다른 회원국들과 대조를 보였다.



2위인 일본만 하더라도 2000년 33.9%에서 2012년 26.5%로 7.4%포인트 줄었고 영국은 같은 기간에 26.3%에서 17.8%로 8.5%포인트가 내려갔다.



OECD 평균을 봐도 2000년 19.2%에서 2011년 14.8%로 4.4%포인트 줄어드는 동안 한국은 40.4%에서 37.5%로 2.9%포인트 줄어 OECD 평균과 격차가 더 벌어졌다.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 지난해 남성의 월급여액이 평균 266만4000원인 반면 여성은 남성 대비 64% 수준인 170만5000원에 그쳤다. 지난해 국내 대표기업인 삼성전자 남자 직원의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1200만원이고 여성은 남성의 65.2% 수준인 7300만원이었다.



현대자동차는 여성 직원의 1인당 평균 급여가 7800만원으로 남성(9500만원)의 82.1% 수준을 유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