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할롱 북상 "차도 뒤집힐 수 있어…주말 피해 우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4 09:46
‘태풍 할롱’.




‘태풍 할롱’.





태풍 ‘나크리’의 바통을 이어받은 ‘할롱’이 북상 중이다.



기상청은 4일 태풍 할롱은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130㎞ 부근해상에서 서북서쪽으로 이동중이라고 밝혔다.



중심기압 92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53m, 강풍 반경은 470㎞인 할롱은 강도 ‘매우 강’인 중형급 태풍으로 한반도에 미칠 영향이 주목되고 있다.



초속 53m 강풍은 달리는 차도 뒤집어 놓을 만큼 강력한 위력이다.



할롱은 이날 오후 괌 서북서쪽 약 1500㎞ 부근 해상을 지나 5일 오후엔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800㎞부근 해상에 다다를 것으로 예상되며 6일 오후에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400㎞ 부근 해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할롱의 진로는 유동적이다. 기상청은 만약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하면 중국대륙으로 갈 가능성이 높고 반대로 약해지면 일본으로 옮겨갈 가능성 높다고 밝혔다.



문제는 어떤 경로를 거치든 이번 주말엔 한반도가 태풍의 직간접적인 영향권에 놓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 할롱이 이번 주말 서귀포 남쪽 해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보여 8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9~10일에는 남부지방과 강원영동 지방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태풍 할롱’.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