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LB

[프로야구] 거포 내야수 강정호 … MLB가 보인다

중앙일보 2014.08.04 01:20 종합 24면 지면보기


지난 2008년 창단한 프로야구 넥센은 재정이 어려워 스타급 선수들을 다른 구단에 팔 수밖에 없었다. 장원삼(31·삼성) 황재균(27·롯데) 등이 팀을 떠나는 동안 구단 내부에 ‘트레이드 불가’ 선수가 하나 있었다. 유격수 강정호(27)다. 강정호만큼은 수십 억원과도, 에이스급 투수와도 절대 바꾸지 않았다.

30홈런 … 17년 만에 이종범과 타이
미·일서도 통할 유연성·파괴력
44호까지 가능 … 스카우트들 주목
시즌 뒤 구단 동의 땐 해외 진출



 2014년 강정호는 국내 구단이 탐낼 수준을 훌쩍 뛰어넘었다. 올 시즌 뒤 강정호는 넥센의 동의를 얻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다.



 강정호는 지난 2일 LG와의 잠실 원정경기 1회 리오단으로부터 투런포를 터뜨렸다. 시즌 30호 홈런을 때린 그는 홈런 선두인 팀 동료 박병호(28·33개)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그가 LG전에서 쏘아올린 건 단지 홈런 하나가 아니다. 크고 높은 꿈을 향한 한 방이었다. 유격수로서 30홈런을 때린 건 1997년 해태 이종범(44·한화 코치) 이후 17년 만이다.



 수비 부담이 큰 유격수가 30홈런을 때린 건 해외 스카우트가 주목할 만한 이슈다. 이종범은 30홈런을 기록하고 이듬해 일본 주니치에 입단했다. 장종훈(46·한화 코치)도 유격수로서 30홈런을 때린 적이 없다. 그는 1991년 홈런왕(28개)에 오른 뒤 1루수(또는 지명타자)로 전향해 1992년 41홈런을 쳤다.





 강정호가 현재 페이스를 유지하며 시즌을 마쳤을 경우 44홈런까지 기록할 수 있다. 강정호는 일본보다 미국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명분 있는 해외 진출이라면 넥센 구단도 막지 않을 생각이다.



 ‘메이저리거 강정호’의 탄생 가능성은 0에 가까웠다. 그러나 강정호는 그 확률을 스스로의 노력으로 조금씩 끌어올리고 있다.



  메이저리그는 아시아인 내야수에 대해 회의적이었다. 마쓰이 가즈오(39), 이와무라 아키노리(35) 등 일본인 내야수들이 차례로 실패했다. 일본 내야수들은 인조잔디 수비에 익숙해 천연잔디가 많은 미국에서 적응하기 어려웠다. 기계적인 플레이는 잘하지만 빠르고 까다로운 타구 처리에 약했다. 타석에서 펀치력도 떨어졌기 때문에 빅리그에서 살아남지 못했다.



 강정호는 좀 다르다. 몸이 유연하고 어깨가 강해 메이저리거 같은 수비가 가능하다. 광주일고 시절 투수와 포수까지 봤을 만큼 다재다능해 묘기 수준의 수비를 보여준다. 양상문(53) LG 감독은 “기본기는 일본 선수들이 낫지만 메이저리그 성공 가능성은 강정호가 더 크다. 타격도 좋아 메이저리그 팀들이 흥미를 느낄 만하다”고 평가했다.



 무엇보다 강정호는 발전 의지가 강하다. 그는 2012년 25홈런을 터뜨리며 국내 최고의 유격수로 도약했다. 탄탄대로에 들어선 뒤에도 강정호는 한 번도 긴장을 풀지 않았다. 수비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애썼고, 여름마다 찾아오는 타격 슬럼프를 빨리 극복하는 방법을 찾았다. 올 시즌 타율(0.341·9위)과 타점(85개·2위)도 정상권에 올라섰다.



 강정호의 휴대폰 메신저 대문에는 ‘초심’이라는 단어가 써 있다. 그는 “처음 주전이 됐던 2008년을 잊지 않으려 한다. 그때는 매 경기를 고교 전국대회 치르듯이 몸을 날리며 뛰었다”며 “나태해질 것 같으면 초심이란 말을 한 번씩 본다”고 말했다.



◆조인성 3점포, 두산 제압=한화 조인성은 대전 두산전에서 1-1이던 6회 말 2사 1·2루에서 3점홈런을 터뜨려 4-2 승리를 이끌었다. 두산은 에이스 니퍼트를 내고도 4연패에 빠졌다. 한화 김태균은 4타수 2안타를 기록, 타율 0.386으로 KIA 김주찬(0.385)을 제치고 타격 1위에 올랐다. 인천 경기는 SK가 5-2로 앞선 2회 말 비로 노게임이 선언됐다. 양팀의 모든 기록은 사라졌으나 심판 볼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한 NC 찰리는 4일 한국야구위원회(KBO)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 LG-넥센의 잠실경기는 비로, KIA-삼성의 광주 경기는 경기장 안전 점검을 이유로 연기됐다.



김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