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곳곳에 웅덩이"…대형 싱크홀 우려 확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3 13:59
지난 4년간 서울 시내에서 대형 싱크홀(sinkhole)이 13개 발견됐다. 최근엔 석촌호수 주변과 여의도에서 싱크홀이 자주 발견된다는 소식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싱크홀은 지반이 밑으로 꺼지면서 생긴 큰 구멍을 말하는데 주변 건물의 기울기 등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이동 중인 사람과 차량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어 신속한 발견과 조치가 필요하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0년 하반기부터 올해 하반기까지 각종 공사나 상수도 누수, 하수관로 파손, 장기간 압력 등으로 발생한 싱크홀 가운데 가로와 세로가 2m가 넘는 것은 13개였다. 이 중 5개는 원인을 파악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는 6월 한달 동안 4건의 대형 싱크홀이 발견됐다.



강서구청별관 앞에서는 입구가 10×12㎡인 싱크홀이 생겼다. 땅 밑을 지나가는 인천광역상수도의 파열로 물이 주변 흙과 함께 다른 곳으로 흘러가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미역 교차로(2×3㎡), 방화동(4×6㎡), 국회의사당 정문(3×3㎡)에서도 지하에 매설된 상·하수도 누수로 만들어진 싱크홀이 잇따라 발견됐다.



서울시는 통계 작성 후 싱크홀이 자주 발견되는 지역의 상하수도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이진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