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경착륙은 없을 것 … 아베노믹스는 절반의 성공

중앙선데이 2014.08.03 00:06 386호 6면 지면보기
‘미국 당분간 맑음. 중국은 연착륙.’

사공일 이사장이 진단하는 세계 경제

 사공일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이 내다본 세계경제 전망이다. 실제 미국 경제는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가 연율 4.0%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3.0%)나 월가의 전망치(3.2%)를 뛰어넘는 수치다. 전문가들은 당초 올해 초 미국 전역을 강타한 한파와 폭설의 여파로 미국 경기가 부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사공 이사장은 “전반적으로 미국 경제가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고 보는 게 맞는 판단”이라며 “양적완화 축소 등에 있어서도 연준이 속도 조절을 잘하면서 안정적인 통화정책을 펴고 있다”고 평가했다.

 제2의 경제대국인 중국은 연착륙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은 중국 경제가 올해 7.4% 정도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정부는 아직 7.5% 성장을 예측하고 있다. 일부 비관론자와 달리 사공 이사장은 “가까운 시일 내에 갑자기 6%대 이하로 성장률이 떨어지는 경착륙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위안화의 국제통화 혹은 세계 기축통화화에 대해선 아직도 요원한 일이라고 봤다. 앞으로 상당 기간 위안화가 달러의 기축통화 지위를 위협하지는 못할 것이라는 것이다. 사공 이사장은 “1920년대 중반까지 세계 기축통화 역할을 했던 영국의 파운드화를 달러가 대체하는 데도 미국이 영국을 제치고 세계 제일의 경제대국이 된 이후 50년 이상 걸렸다”고 말했다.

 일본의 아베노믹스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절반의 성공’이라고 평했다. 그는 “지난 15년 이상 지속되었던 디플레이션에서 일단 빠져나오는 데는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며 “일반 소비자는 물론 기업들도 오래 지속된 비관적인 심리상태에 빠져 있다가 낙관적이고 긍정적인 방향으로 전환됐다는 점은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베노믹스의 또 다른 목표인 성장잠재력 제고를 위한 농업, 노동시장, 기업 지배구조 등 여러 분야의 구조조정이 아직 미흡해 실망을 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수기 기자·차길호 인턴기자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