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무통 시신 아래쪽은 남편, 위쪽은 내연관계 직장동료

중앙일보 2014.08.02 02:08 종합 5면 지면보기
1일 검거된 ‘포천 고무통 시신’ 사건 피의자 이모씨가 경기도 포천경찰서에서 조사 중 이동하고 있다. 이씨는 남편 박모 씨와 한국인 직장 동료를 살해해 고무통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경찰이 1일 경기도 포천 고무통 시신 사건의 살인 피의자 이모(50·여)씨를 검거했다. 또 고무통 시신 2구의 신원을 지문 감식으로 모두 확인했다. 포천경찰서는 이날 “신북면 빌라의 작은 방 고무통 위에 있던 시신은 피의자의 직장동료 이모(49)씨며 아래 부분에 있던 것은 이씨의 남편 박모(51)씨”라고 밝혔다.


빌라 여주인 이씨, 살인 혐의 체포
함께 있던 스리랑카 남성도 조사 중
이씨 "한 명 외국인" 진술 오락가락
경찰, 지문 채취해 40대 한국인 확인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20분쯤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의 한 공장 기숙사에서 피의자를 체포했다. 지난달 29일 그의 빌라에서 시신이 발견된 지 3일 만이다. 경찰은 그와 함께 있던 스리랑카 출신 남성 1명도 데려다 조사 중이다.



 경찰은 피의자 휴대전화 통화내역에 이 남성이 자주 등장하는 점에 주목하고 기숙사를 찾아가 행방을 물었다. 피의자는 검거 당시 속옷 상의에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그는 체포 직후 경찰에게 “시신은 2명 다 한국인이며 모두 내가 죽였다”고 했다. 하지만 잠시 뒤 “1명은 외국인인데 집에 놀러 가자고 데리고 가 싸우다 죽였다. 남편은 죽이지 않았다”고 하는 등 진술이 오락가락하고 있다. 또 “싸우다 목을 졸랐다. 길이 2m의 스카프로 목을 세 번 감고 랩을 얼굴에 씌워 숨지게 했다”고 했다. 그는 “나는 한때 100㎏이 넘었다. 힘이 세다. 냄새가 심하게 날 것 같아 혼자 시체를 들어 고무통에 넣었다”고도 말했다.





 경찰은 시신에서 지문 1점을 채취해 확인했다. 그 결과 외국인이 아닌 남양주에 거주하던 이씨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피의자와 인근 과자공장에서 일하며 내연관계를 맺어왔다. 미혼인 그는 돈을 벌어 피의자에게 주고 통장관리도 맡겼다. 공장 사장이 “가정 있는 여자와 사귀지 마라”고 경고했다고 한다. 이씨는 내연관계가 문제 돼 지난해 10월 퇴사 조치됐다. 그의 가족은 "지난해 11월 이후 이씨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피의자는 2003년 둘째 아들이 교통사고로 사망한 이후 남편과 사이가 틀어져 별거했다. 시신 발견 당시 안방에 있던 8세 아이에 대해서는 “방글라데시인으로 추정되는 남자와의 사이에서 난 아들”이라고 진술했다. 그는 외국인 노동자들과 자주 어울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피의자를 상대로 범행 시점과 동기, 공범 여부 등을 추궁하고 있다. 경찰은 시신 부패 상태 등으로 미뤄 박씨 등이 적어도 2주 전에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스리랑카 출신 남성에게는 범인 은닉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다. 경찰은 여성 혼자 남성을 살해해 고무통에 넣기 어려운 점 등을 들어 공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경찰은 또 박씨의 휴대전화 통화기록 등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경남 창원에 사는 피의자의 큰아들(28)도 조사했다. 2년 전 집을 떠났다고 했지만 면사무소에 지난 4월 전출한 것으로 기록돼 있는 등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져서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횡설수설하고 있어 실체를 파악하는 데 다소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8세 아이는 건강 상태가 양호했다. 경찰은 피의자에 대해 살인혐의로 금명간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포천=임명수·윤호진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