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아 오마주 논란, 결국 음원 서비스 중단 "사전 협의도 없이 오마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01 14:38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일간스포츠]




 

'현아 오마주 논란'



'오마주(hommage)' 논란을 일으킨 현아의 곡 '어디부터 어디까지'의 음원 서비스가 중단됐다. '오마주'란 원래 영화 관련 용어로, 존경의 표시로 다른 작품의 주요 장면이나 대사를 인용하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현아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 측은 1일 "현아의 세 번째 미니음반 수록곡 중 '어디부터 어디까지'의 오마주 건과 관련해 발생한 문제에 거듭 사과 말씀 전해드리며 1일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전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한 '어디부터 어디까지'에 대한 온라인 음원 서비스 일체를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고 말했다.



앞서 현아의 '어디부터 어디까지'는 가사의 일부가 god의 곡 '반대가 끌리는 이유' 가사와 매우 비슷해 논란이 됐었다. 이 곡의 작곡, 작사를 맡은 아이돌그룹 비투비의 임현식은 이에 대해 god에 대한 오마주라고 밝혔다.



그러나 god 김태우는 "존경의 의미로 오마주한 것은 감사하지만 사전 협의나 양해 없이 뒤늦게 소식을 접해 유감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큐브 측은 음원 서비스 중단을 결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현아 오마주 논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