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피빈코리아 주요 음료 가격 인상

중앙일보 2014.08.01 11:42
커피빈코리아가 1일부터 주요 음료 가격을 100~300원 인상했다.



아메리카노는 4300원에서 4500원, 아이스커피는 4300원에서 4500원, 카페라떼는 4800원에서 5000원, 클래식 라인티는 4500원에서 4800원, 아이스티는 4300원에서 4500원으로 올랐다 (모두 스몰 사이즈).



커피빈코리아 측은 “매년 오르는 임대료와 인건비 때문에 가격 인상을 단행할 수 밖에 없었다. 세계적으로 원두가격이 떨어지고 있긴 하지만 우리는 미국 본사에서 로스팅한 원두를 사오기 때문에 원가에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커피빈코리아의 가격 인상은 2012년 7월 이후 2년만이다. 앞서 지난달 16일 스타벅스코리아도 일부 음료 가격을 평균 2.1% 인상했다. 스타벅스는 당시 주요 제품 가격을 100~200원 인상하며 임대료·인건비·제품 개발 비용의 상승을 이유로 들었다. 업계에서는 주요 업체의 가격 인상 영향으로 다른 업체들까지 가격을 올리는 '도미노 현상'으로 이어질까 우려가 제기된다.



박미소 기자 smile83@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