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남 고성군 연안 등 올해 첫 적조주의보 발령

중앙일보 2014.08.01 10:02
올 들어 처음으로 경남 고성군 연안에 적조주의보가 발령됐다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정영훈)은 31일 오후 7시를 기해 경남 고성군 연안과 고성만에 적조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4일 경남 거제~전남 여수 해역에 적조생물출현(관심)주의보가 발령됐으나 고성 연안 등에 적조생물이 증가해 적조주의보로 대체된 것이다.



고성군 연안은 유해적조생물인 '코클로디니움'이 해수 1mL당 60~850개체(cells)로 확인됐다. 적조주의보는 100cells/mL일 때 발령한다.



수산과학원은 "최근 급격한 수온 상승과 일조량 증가, 현재 북상하고 있는 제12호 태풍 '나크리'가 경남 남해안에 발생한 적조생물 증식과 규모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산과학원은 어민들에게 해상 가두리양식장을 안전한 해역으로 옮기거나 산소발생기 가동과 동시 먹이공급 중단 등의 예방조치를 할 것을 주문했다.



적조발생 상황은 수산과학원 홈페이지(http://www.nfrdi.re.kr)의 '적조속보' 란을 보면 확인할 수 있다.



부산 = 황선윤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