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마 했는데, 당선될 줄 몰랐어요" 이정현 찍고도 깜짝

중앙일보 2014.07.31 14:07


전남 순천 곡성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이 31일 오전 전남 순천 덕암동 역전시장에서 지역주민들에게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2014.7.31/뉴스1

새정치 텃밭에서 이정현 뽑은 이유 들어보니…



전남 순천 곡성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이 31일 오전 전남 순천 덕암동 역전시장에서 한 지역주민에게 당선인사를 하며 선거운동 당시 사용하던 확성기를 전달하고 있다. 2014.7.31/뉴스1






















“설마 설마 했는데… 당선될 줄은 몰랐아요.”



이정현 새누리당 후보가 새정치민주연합의 텃밭인 전남 순천ㆍ곡성 보궐선거에서 당선되자 이 후보에게 표를 던진 유권자들도 한결 같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순천ㆍ곡성지역 지역민들은 31일 이번 7ㆍ30 재보궐선거에 ‘기적’이나 다름없는 이 후보의 당선을 놓고 하루종일 얘기꽃을 피웠다.

지역 유권자들은 이 후보의 개인적 능력과 ‘독특한 선거운동’에 마음이 흔들렸다고 했다



이 후보의 고향인 곡성군 한 공무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지역에 ‘예산폭탄’을 내리겠다며 지역일꾼론을 호소한 점이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발전을 위해선 여든 야든 능력있고 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는 논리가 광범위하게 퍼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 후보는 곡성에서 70.55%로 서갑원 새정치연합 후보(23.31%)를 압도했다. 당초 고전할 것이란던 서 후보의 고향인 순천에서도 이 후보는 46.22%이 득표율로 서 후보(42.92%)를 앞서며 9.1%포인트의 압승을 거뒀다.



순천 왕지현대아파트 사는 교사 박미경(48)씨는 “40대 이상 주부들이 많이 모이는 찜질방에서 이정현 후보가 비를 맞고 자전거를 타고 혈혈단신 선거운동을 하는 모습이 많이 회자됐다”며 “이 후보를 찍겠다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지역정서상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될 지는 몰랐다”며 놀라움을 표시했다.



새누리당이 1988년 국회의원 소선거구제 도입 이후 26년만에 광주ㆍ전남에 새누리 깃발을 꽂은 것에 대해 새정치연합에 대한 텃밭의 ‘준엄한 경고’라는 말도 나왔다.



순천시 역전시장에서 식품점을 운영하는 김모(58)씨는 “이 후보가 일찌감치 출마를 선언하며 지역이 들썩거렸는데 새정치연합이 참신하고 능력있는 인물을 공천하지 않고 안일하게 대응하며 민심이 떠난 것 같다”며 “사실상 박근혜 정부와 새정치연합의 한판 대결이었는데도 텃밭이라는 오만에 사로잡혀 패배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가 TV토론회에서 서 후보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국회의원직을 상실한 점을 집중 공략한 것도 유권자들의 자존심을 건들이며 민심이 요동치게 한 원인이라고 꼽았다.



곡성군 곡성읍 김용규(49ㆍ농업)씨는 “이 후보의 당선은 새정치연합이 텃밭에서도 패배할 수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라며 “선거때만 표를 달라고 하지 말고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역할을 제대로 해야 한다. 새정치연합도 이제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순천에서 거주하는 전우용 광양보건대 교수(50)는 “새정치연합의 경선파행으로 지역민심이 등을 돌렸고 이 후보가 파고들 수 있는 공간이 됐다”며 “지역발전과 경제발전에 대한 기대감 등 이정현의 뚝심과 성실함이 당선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 후보의 당선이 지역장벽을 허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순천시청 한 공무원(46)은 “영원히 깨지지 않을 것 같은 영호남의 지역장벽이 이 후보이 당선으로 허물어진 것 같다”며 “순천ㆍ곡성 유권자들이 ‘시원하게’ 이 후보를 지지한 것을 계기로 지역통합의 길이 열렸으면 한다”고 바랬다.



반면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복심’인 이 후보가 당선되면서 세월호 참사, 인사실패 등 국정난맥, 대선공약 파기 등에 대한 면죄부를 준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이 후보는 31일 지역 유권자들에게 당선 감사인사를 통해 “순천ㆍ곡성을 위해 뼈가 으스러지도록 죽도록 일하겠다”며 “순천 보은, 곡성 보은이라는 글자를 가슴에 새기고 하늘처럼 받들고 은혜를 갚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뉴시스, 뉴스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