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화1동·천호동 어린이집 가장 필요"

중앙일보 2014.07.29 01:24 종합 17면 지면보기


서울시가 어린이집·도서관·공원·생활체육·노인시설이 동네별로 얼마나 잘 공급돼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정책 지도’를 제작했다. 시는 28일 이를 서울지도 홈페이지(http://gis.seoul.go.kr)와 스마트서울맵 앱에 공개했다.

서울시,동네별 복지공간 지도 공개
"걸어서 10분 거리에 시설 갖출 것"



 정책 지도는 ‘주민의 집에서 도보로 10분 이내 거리에 사회서비스 시설을 갖추도록 하겠다’는 취지의 ‘10분 동네 프로젝트’ 일환으로 제작됐다.



 이에 따르면 공원과 노인복지시설은 대부분 10분 이내에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거리에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공공체육시설은 서울 인구 1013만 4340명 중 절반이 넘는 514만 8158명(51%)이 걸어서 접근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집은 이용 대상 중 14%가 주거지에서 도보로 이동할 수 없었다. 도서관의 경우엔 5%가 걸어서 접근할 수 없었다. 서울시는 올 연말까지 안전·복지·문화·소통·경제·환경 등 6개 분야 180여 종의 정책지도를 추가로 제작해 시민에 공개할 계획이다.



강인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