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뱀직구, 인천 아시안게임서 보겠군

중앙일보 2014.07.29 00:17 종합 24면 지면보기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가 발표됐다. 베테랑 투수 임창용(38)이 5년 만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임창용, 대표팀 최종 24명에 포함
이재학·박병호 등은 첫 태극마크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대한야구협회(KBA)는 28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기술위원회를 열어 24명의 최종 명단을 확정했다. 투수는 김광현(SK)·양현종(KIA)·안지만·차우찬·임창용(이상 삼성)·한현희(넥센)·봉중근·유원상(이상 LG)·이재학(NC)·이태양(한화)·홍성무(동의대) 등 11명이 발탁됐다. 임창용은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이후 5년 만에 국가대표로 선발돼 봉중근과 함께 뒷문을 책임진다.



 포수는 강민호(롯데)와 이재원(SK)이 낙점됐다. 내야수는 박병호·강정호·김민성(이상 넥센)·오재원(두산)·황재균(롯데)·김상수(삼성)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년 연속 프로야구 MVP를 차지한 박병호는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외야수는 김현수·민병헌(이상 두산)·나성범(NC)·손아섭(롯데)·나지완(KIA) 등 5명이다. 이번 대표팀에는 13명의 군 미필자가 포함됐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를 받을 수 있다. 일본은 프로 선수들이 불참하고, 대만도 지난해 WBC와 달리 정예 멤버가 출전하지 않는다.



 사령탑을 맡은 류중일 삼성 감독은 “김광현과 양현종, 이재학, 홍성무가 선발 투수를 맡는다. 이태양도 선발로 활용할 수 있다. 임창용은 국제무대 경험이 풍부하기 때문에 뽑았다”고 설명했다.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경기는 9월 21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KBO는 대회 기간 프로야구 일정을 중단한다.



김효경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