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과수 "시신 부패 심해 … 유병언 사인 못 밝혀"

중앙일보 2014.07.26 02:15 종합 1면 지면보기
지난달 12일 전남 순천 송치재 인근 매실밭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유병언 청해진해운 회장의 사망 원인이 미궁에 빠질 가능성이 커졌다.



 유 회장 시신을 정밀감식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25일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을 규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서중석 국과수 원장은 이날 국과수 서울분원에서 브리핑을 통해 “간과 폐, 근육 등을 대상으로 약·독물(독극물) 검사를 했으나 모두 음성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이어 “질식사했거나, 지병이나 외력(외부의 힘)으로 사망했을 가능성 등을 모두 분석했으나 시신이 심하게 부패하고 내부 장기가 소실돼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사망 시기 역시 추정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 원장은 “부패에 영향을 주는 습도·온도가 장소와 계절 등에 따라 달라 시기를 확정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시신이 유 회장이라는 사실은 거듭 확인했다. 서 원장은 “DNA뿐 아니라 컴퓨터단층촬영(CT) 결과 등도 (유 회장) 신체조건과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채승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