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탐사 스페셜’ 성폭력 그 후, 피해자라는 이름의 낙인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5 15:59
JTBC 탐사 스페셜 ‘성폭력 보고서 - 난 악마를 만났다’ 2부에서 성범죄 피해자들의 2차 피해를 집중 조명한다.



자신의 집에서 택배기사로 가장한 남자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시연씨는 소송을 위해 군사재판 증인석에 서야 했다. 가해자가 당시 휴가 중이던 군인이었기 때문이다.



증언을 하기 위해 군 부대에 들어선 순간부터 시연씨를 향해 따가운 시선들이 쏟아졌다. 가해자를 비롯해 수십 명의 군인들 앞에서 재판부는 시연씨의 실명과 주소 등 개인정보를 그대로 노출시켰다. ‘왜 하필 나지’라는 시연씨의 원망감은 점점 커졌다.



명선씨는 사업관계에 있던 성추행 가해자를 고소했다가 검사 측으로부터 무고죄로 기소당했다.



진술이 번복돼 증언의 진실성이 의심된다는 이유였다. 명선씨는 공방 끝에 무고죄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성폭력 사실을 신고하지 말 걸 그랬다’는 후회와 상처만 남았다.



시연씨와 명선씨의 경우처럼 성폭력 피해자들이 겪는 2차 피해는 성폭력 못지않게 심각하다. 피해자들은 피해 사실을 신고하고 조사와 재판을 받는 과정에서 심한 모욕감을 느낀다.



‘탐사 스페셜’ 제작진은 이같은 피해 사례를 통해 우리 사회의 편견과 무관심이 성폭력 피해자들의 가슴을 어떻게 멍들게 하는지 알아봤다. 독일과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성폭력 사건을 어떻게 다루는지도 취재했다.



JTBC ‘성폭력 보고서’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