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리 악플에 지쳐…"당분간 연예활동 쉬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5 11:40




‘설리’ ‘설리 악플’.





걸그룹 f(x)의 멤버 설리(20·최진리)가 계속되는 악플과 악성 루머에 고통을 호소, 당분간 연예 활동을 쉬기로 결정했다.



f(x)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5일 “에프엑스 멤버 설리가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등 심신이 많이 지쳐있어 당분간 연예활동을 쉬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사를 존중하는 동시에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최소화하고 당분간 휴식을 취하게 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f(x)의 ‘레드 라이트’ 활동은 지난주 SBS ‘인기가요’ 출연을 끝으로 마무리하며 설리 외 나머지 4명의 멤버는 개별활동을 하면서 다음달 15일 SM타운 콘서트 등으로 활동하게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f(x)는 지난 7일 발매된 정규 3집 ‘레드 라이트(red light)’로 약 1년여 만에 컴백 활동에 나섰다. 하지만 멤버 설리의 활동 중단 소식이 전해지면서 활동에 제동이 걸리게 됐다.







▶ SM엔터테인먼트 공지 전문



안녕하세요.

S.M.ENTERTAINMENT 입니다.

f(x) 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 드리며, 안내 말씀 드립니다.

멤버 설리가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등 심신이 많이 지쳐있어 회사에 당분간 연예활동을 쉬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습니다.

이에 당사는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사를 존중함은 물론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최소화하고,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입니다.

또한 f(x) 의 정규 3집 ‘Red Light’ 활동은 지난 주 SBS ‘인기가요’ 출연을 끝으로 마무리하며, 빅토리아, 엠버, 루나, 크리스탈 4명의 멤버들은 개별 활동과 8월 15일 열리는 SMTOWN 서울 콘서트 및 해외 프로모션 등에 참여해f(x) 의 활동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팬 여러분께 이러한 소식을 전하게 된 점 안타깝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f(x) 에게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설리’ ‘설리 악플’.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