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다희, 수술 없이 다이어트만으로 '대변신'…시술 비용만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5 11:21


‘엄다희’ ‘렛미인’. [사진 스토리온 ‘렛미인4’ 캡처]








‘엄다희’ ‘렛미인’.





‘렛미인’ 엄다희(23)씨가 31kg을 감량한 후 진짜 미인으로 변신했다.



24일 방송된 스토리온 ‘렛미인4’에서는 ‘가상세계에 갇힌 여자’를 주제로 인터넷 세상에 빠져 진짜 자신의 모습을 외면하고 사는 ‘SNS 여신’ 엄다희씨가 소개됐다.



엄다희씨는 날씬하고 인형 같은 외모로 팔로워 5000명 이상을 거느리며 SNS상에서 ‘여신’으로 추앙받고 있다. 하지만 90㎏대의 과체중인 엄다희는 학교에서나 집에서나 홀로 지내면서 휴대전화와 컴퓨터만 들여다보며 심각하게 가상 세계에 빠져 지냈다.



엄다희씨는 자신의 몸에 맞지 않는 작은 사이즈의 옷을 사 입고 하루에 수천 장의 셀카를 찍은 후 보정하는 데 열을 올렸다.



엄다희씨는 ‘렛미인4’ 지원 이유에 대해 “가상 세계에 빠져 살수록 외로움이 커져만 갔다. 현실적으로 살기 위해 각오하고 나왔다”며 “사실 아직은 무섭다. 하지만 인정하기 싫어서 외면했던 것들을 이제 받아들이려 한다”고 밝혔다.



95㎏ 전신 초고도비만이었던 엄다희씨는 시술 없이 다이어트에 집중해 87일간 31㎏을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 다이어트 전부터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한 그는 다이어트 후 조작된 셀카와 거의 흡사한 미모를 자랑해 출연진들의 놀라움을 샀다.



엄다희씨가 변신하는데 든 총 비용은 1922만원이다. 다이어트 탕약, 다이어트 디톡스, 지방분해 침 치료, 복부 허벅지 심부온열요법, 안면리프팅, 전신체형 교정, 지방흡입 등 총 7가지의 다이어트와 관련된 다양한 시술을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엄다희’ ‘렛미인’. [사진 스토리온 ‘렛미인4’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