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과수 “유병언, 소주병·스크알렌병서 유병언 DNA 발견”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5 11:14
소주병과 스쿠알렌병에서 유병언(73) 청해진해운 회장의 DNA가 발견됐다.



서중석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은 25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고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신을 정밀 분석했다"며 "최종 부검 결과는 오늘 새벽 2시쯤에 확인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서중석 원장은 "독극물 검사는 전부 음성이었다. 데이터를 확인 했을때 유병언은 음주를 했다고 하는데 죽음을 맞이할 당시에 음주를 했다거나 중독되었다고 할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소주병과 스쿠알렌병에서는 유전자(지문)가 나왔다. 사망한 유병언과 동일한 유전자가 검출됐다. 유류품에서는 어떠한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다. 보해골드 소주병에서는 알코올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또 "현장 증거물에서 유전자가 나왔다고는 하지만 가능성은 여러가지다. 유병언이 이걸 만졌을 가능성은 굉장히 높지만, 동물이 유전자를 옮겼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유병언의 신장에 대해서는 "부검 결과 추정 신장이 159.22cm로 160에 근사하다"며 "치아는 금니가 많이 발견됐다. 이 부분은 가족들이 치료기록을 확인해 줬다. 시신의 상태와 비교했을때 완전히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유병언의 시신은 지난달 12일 전남 순천시 서면 학구리의 한 매실밭에서 발견됐다. 매실밭 주인 박 모씨는 “시신이 유씨일 줄은 생각도 못했다. 옷과 신발 등이 허름해 노숙인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병언의 시신이 많이 부패돼 즉각적인 부검을 하지 않았고, 시신은 순천장례식장 냉동실에 한 달 이상 보관 돼 있었다. 이후 7월 22일 오전 3시50분 순천장례식장에서 구급차에 실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과학수사연구소로 옮겨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